•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보 교육감에 가로막힌 국정 올바른 역사 교과서

13개 시·도 진보교육감,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학교 공문 발송 거부

뉴스윈코리아 기자2017.01.31 16:46:51

교육부가 오늘(31) 오전 11시 국정 중고등학교 '올바른 역사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했다. 정부는 예정대로 사용 희망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 국정 교과서를 쓰도록 하고, 내년부터는 전체 중고등학교에서 국정과 검정교과서 가운데 선택해 쓰도록 할 방침이다.

 

앞서 교육부는 작년 11월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발표했지만 지난 20일 국회 교문위는 국정 역사교과서 금지법안을 의결했다.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올해부터 사용할 연구학교 신청은 다음달 10일까지이다. 그러나 전국 17개 시·도 중 13개 시·도 교육감이 국정역사교과서를 반대한다. 연구학교 공모 공문 발송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전학연)은 국정 역사교과서 지키기 전쟁을 불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학연은 30일 성명을 통해 조희연 등 13개 시·도 좌파교육감은 당장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공문을 단위 학교에 발송하라고 요구했다.

 

전학연은 “10여 년간 좌편향된 줄 모르고 가르쳐온 역사교과서에 분노한 학부모들의 원대로 만들어진 올바른 국정교과서가 또 다시 좌파교육감들의 방해 공작으로 좌초될 위기에 처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부가 국민 분노에 화답하여 국가 책임 교과서를 1년 내에 완성했으나, 대통령 탄핵정국과 가짜 촛불민심에 겁먹고 항복하여 국정화 1년 유예와 국·검정 혼용이란 말도 안되는 결정을 했다고 규탄했다.


 


이어서 교육부가 고육책으로 연구학교를 지정, 올해부터 국정교과서를 배울 수 있게 조치했지만, 조희연을 필두로 한 13개 시·도 좌파교육감은 교육부 공문을 거부하고 학교 전달을 막음으로써 각 학교의 교과서 선택권을 짓밟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리고 조희연 교육감은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전학연) 대표단 면담 신청을 회피하며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비겁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아울러 3당은 합작으로 국정교과서 폐기법안까지 날치기 통과시켰다며 비난했다.


전학연은 교과서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 이념에 충실하게, 역사적 사실을 균형있게 기술해야 하며(학생들이국가에 대한 이해와 감사, 긍정과 자부심을 갖도록 씌어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서 좌파 교육감들이 역사교육을 정치로 오염시키지 말고, 5~7명의 편향된 역사학자끼리 만든 부실 검인정 도서가 아닌 30여명의 전문가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수준 높은 역사책을 배울 수 있도록 당장 교육부 공문을 학교에 전달하라고 요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