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31.2℃
  • 흐림서울 26.2℃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25.5℃
  • 흐림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5.5℃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북한‧통일

평화와 통일에 마주하는 기독 청년들

- 젊은 층일수록 대북문제에 강경하고 냉소적이라는 현실에 마주하며…

 

대한민국의 평화를 이야기할 때 분단 문제를 떼어 놓고 말하기 힘들다.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려면 한반도 정세를 들여다보는 일 만큼이나 우리 안에 자리한 폭력과 이분법을 되돌아보는 평화 감수성을 키우는 것도 중요하다. 평화와 통일 문제를 기독 청년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자리가  현 시대에 절실히 필요한 이유다.

한국기독청년협의회(EYCK)는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27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마다 평화와 통일을 주제로 세미나를 여는 ‘기독청년통일아카데미’ 수강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에이레네홀에 소수가 모이고, 줌을 활용한 온라인에 다수가 모여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세미나를 이어간다.

 

또한 세미나 기간의 중간인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는 특별히 ‘4인 4색 제주평화기행’을 운영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4인끼리 흩어져 제주 4·3 사건 혹은 평화 관련 유적을 팀별로 살펴보고 관련 내용을 줌으로 공유하는 ‘따로 또 같이’ 형태의 현장 기행이다.

EYCK 총무 하성웅(35) 목사는 “분단을 극복하는 통일 문제는 한국사회의 평화와 밀접하게 관련돼 있지만, 젊은 층일수록 대북 문제에 강경하고 냉소적 시각이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특별히 기독 청년으로서 통일과 평화가 일상의 문제이고 기독교 신앙과 깊이 연관돼 있음을 깨달으면서 구체적 실천 거리를 찾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세미나에선 심리연구소 ‘함께’의 김태형 소장이 ‘분단과 트라우마’, 사회적협동조합 평화제작소의 이은영 이사가 ‘기독 청년과 평화 감수성’을 주제로 강의한다. 남북 분단이 불러온 한국사회의 여러 비틀린 모습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김병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북한교회), 최태육 한반도통일역사문화연구소장(분단과 학살의 역사),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한반도 정세와 전망), 강미진 북한투자개발 대표(대중매체와 북한 사회)의 강의도 이어진다.

EYCK는 에큐메니컬 운동을 위한 기독 청년들의 연합단체이며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한국루터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청년회전국연합회들이 함께하고 있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복음통일 컨퍼런스', 유튜브ㆍ줌으로도 생중계 진행
복음통일 컨퍼런스(제27차 북한구원 금식성회)가 1월 17일(월) 오후 1시 30분부터 21일(금) 오후 3시까지 온라인 상으로 개최된다. 컨퍼런스의 전 과정이 유튜브와 줌(ZOOM)을 통해 생방송으로 전 세계로 방송되며, 북한구원과 복음통일을 위해 첫 3일은 금식(7끼)으로 진행된다. 에스더기도운동(대표 이용희 교수)이 주최하는 제27차 북한구원 금식성회를 2022년을 ‘복음통일의 초석을 놓는 해’가 되기를 기원하며 ‘복음통일 컨퍼런스’로 명명되었다. 이번 제27차 복음통일 컨퍼런스의 주제 성구는 다음과 같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반드시 기쁨으로 그 곡식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로다” (시 126:6) 이번 복음통일 컨퍼런스는 남한교회와 탈북민교회, 해외교포교회 그리고 북한지하교회가 함께 하는 성회이다. 에스더기도운동은 작년 봄부터 매주 월요일 철야기도회를 북한지하교회와 지하교회 성도들을 위한 철야기도회로 드렸고 이 기도회의 설교 말씀을 제주 극동방송을 통해 북한으로 송출해왔다. 그래서 에스더기도운동 이용희 대표는 북한에 송출되는 메시지를 통해 북한지하교회 성도들에게 복음통일을 이루기 위해 북한구원 금식성회/복음통일 컨퍼런스 기간 동안 함께 금식하
"예수님도 2천년전 태아로 오셨다", 태아로 오신 예수님 성탄카드 나누기 운동 시작
“예수님도 2천년 전 태아로 이 땅에 오셔서 낙태되지 않아서 태어날 수 있었어요” 현재 전국 120개 지역에서 거리생명운동을 펼치고 있는 에스더기도운동(대표 이용희)은 이번 성탄절을 맞아, 태아로 오신 예수님을 기억하며 태아생명의 소중함을 담은 성탄연하장을 제작, 배포하는 낙태반대 태아생명 존중 가두 캠페인을 갖는다. 그동안 거리에서 피켓을 들고 1인 시위 등의 형태로 생명존중운동을 실시해온 이용희 대표는 “지난 3월, 34주된 태아를 낙태로 죽인 의사가 낙태죄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이번 성탄절을 맞아 태아로 오신 예수님의 이미지가 담긴 성탄연하장을 나누며, 생명의 소중함을 선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극동방송 1분 칼럼을 통해 “2019년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위헌 여부 판결문에서 낙태죄 폐지를 반대했던 2명의 헌법 재판관들은 ‘우리 모두 태아였다’라고 선언했다. 우리가 지금 살아 있는 것은 어머니의 태중에서 낙태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2017년 국회 회의실에서 대한산부인과 의사회가 주최한 세미나 발표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에서 이뤄지는 낙태 건수는 하루에 3000건으로, 연간 약
'복음통일 컨퍼런스', 북한구원 금식성회 시작된다
지난 15년간 북한구원과 복음통일을 위해 꾸준히 기도해온 에스더기도운동(이용희 교수)은 내년 1월에도 북한구원 금식성회를 개최한다. 2022년 1월 17일부터 5일간 진행되는 북한구원 금식성회는 첫 3일은 금식(7끼)으로 진행되며 2022년을 ‘복음통일의 초석을 놓는 해’가 되기를 소망하며 ‘복음통일 컨퍼런스’(제27차 지저스아미 컨퍼런스)로 명명했다. 에스더기도운동은 ‘복음통일 컨퍼런스’ 40일 전인 12월 8일부터 ‘40일 특별철야기도회’와 12월 14일부터 ‘3일 금식성회’를 통하여 내년 겨울에 개최되는 북한구원 금식성회인 ‘복음통일 컨퍼런스’를 기도와 금식으로 준비한다.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과 확산으로 인하여 국제사회의 경제제재 가운데 있는 북한 김정은 정권은 더욱 폭압정치를 하여 장마당마저 심하게 통제하고 운영을 제한하고 있다. 이미 오래전에 식량 배급이 끊긴 북한주민은 또 다시 고난의 행군 시기를 겪으며 혹독한 겨울을 맞고 있다. 40일 특별철야기도회 중에 76년간 김씨3대세습 독재정권 아래에서 노예로 살아가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위해, 그리고 자유롭게 예수를 믿을 수 있는 복음통일이 속히 이루어지도록 기도할 것이다. 또한 현 정부와 국회

‘북한선교의 현장이고 실제이자 통일준비의 길잡이’… ‘2021 탈북민교회 통일준비포럼’ 진행
북한기독교총연합회(북기총), 총신대 평화통일개발대학원이 주최·주관한 ‘2021 탈북민교회 통일준비포럼’이 지난 10일 서울 동작구 총신대 종합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포럼은 북기총 유튜브 채널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에서도 진행됐다. 정형신 목사(뉴코리아교회 담임목사)는 이날 첫 번째 순서로 ‘탈북민교회 기본 현황과 코로나19가 목회 현장에 미친 영향’에 대해 발제했다. 신학대학원 1학년 때부터 탈북민 사역을 시작한 정형신 목사는 국내 탈북민 사역과 북한 선교의 확산, 남북연합예배의 비전으로 탈북민 세 가정과 2011년 뉴코리아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4대째 북한 지하교인인 김은진 사모(통일부 통일교육원 통일교육 강사)와 결혼하여 동역하고 있다. 발제를 통해 정 목사는 “3월 말 현재까지 국내에는 총 68개 탈북민교회가 설립됐고, 설립연도는 2000년 이전에 2개, 2000년대 17개, 2010년대 47개, 2020년대 2개였다”고 밝혔으며, “68개 탈북민교회 중 북한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42개, 남한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25개, 중국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1개이다”라고 말했다. 이 중 대성공사 평화교회를 포함한 10곳은 현재 문을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