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7.7℃
  • 서울 17.7℃
  • 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9.7℃
  • 맑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0.2℃
  • 맑음부산 23.5℃
  • 흐림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4.7℃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북한‧통일

평화와 통일에 마주하는 기독 청년들

- 젊은 층일수록 대북문제에 강경하고 냉소적이라는 현실에 마주하며…

URL복사

 

대한민국의 평화를 이야기할 때 분단 문제를 떼어 놓고 말하기 힘들다.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려면 한반도 정세를 들여다보는 일 만큼이나 우리 안에 자리한 폭력과 이분법을 되돌아보는 평화 감수성을 키우는 것도 중요하다. 평화와 통일 문제를 기독 청년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자리가  현 시대에 절실히 필요한 이유다.

한국기독청년협의회(EYCK)는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27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마다 평화와 통일을 주제로 세미나를 여는 ‘기독청년통일아카데미’ 수강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에이레네홀에 소수가 모이고, 줌을 활용한 온라인에 다수가 모여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세미나를 이어간다.

 

또한 세미나 기간의 중간인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는 특별히 ‘4인 4색 제주평화기행’을 운영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4인끼리 흩어져 제주 4·3 사건 혹은 평화 관련 유적을 팀별로 살펴보고 관련 내용을 줌으로 공유하는 ‘따로 또 같이’ 형태의 현장 기행이다.

EYCK 총무 하성웅(35) 목사는 “분단을 극복하는 통일 문제는 한국사회의 평화와 밀접하게 관련돼 있지만, 젊은 층일수록 대북 문제에 강경하고 냉소적 시각이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특별히 기독 청년으로서 통일과 평화가 일상의 문제이고 기독교 신앙과 깊이 연관돼 있음을 깨달으면서 구체적 실천 거리를 찾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세미나에선 심리연구소 ‘함께’의 김태형 소장이 ‘분단과 트라우마’, 사회적협동조합 평화제작소의 이은영 이사가 ‘기독 청년과 평화 감수성’을 주제로 강의한다. 남북 분단이 불러온 한국사회의 여러 비틀린 모습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김병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북한교회), 최태육 한반도통일역사문화연구소장(분단과 학살의 역사),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한반도 정세와 전망), 강미진 북한투자개발 대표(대중매체와 북한 사회)의 강의도 이어진다.

EYCK는 에큐메니컬 운동을 위한 기독 청년들의 연합단체이며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한국루터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청년회전국연합회들이 함께하고 있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국민노조, 택배 상생협력 단체협약 체결
국민노동조합(위원장 이희범)과 CJ대한통운 대구달성논공집배점(대표 서명원)은 9월 12일(일) 국민의힘 국회의원 홍석준 지역구 사무소에서 상생협력 그리고 고객의 권리 및 피해 보호를 위한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단체협약은 지난 7월 16일 국민노조 택배산업본부에서 CJ대한통운 대구달성논공집배점에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 요구” 공문을 보낸 후 정해진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CJ대한통운 대구달성논공집배점 상생협력 단체협약 체결 과정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홍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의 역할이 컸다. 택배산업은, 택배사업자, 택배 대리점, 택배기사들이 고객의 물품 배송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경제공동체 관계이다. 각자의 역할이 명확히 구분되어 있는 택배산업은 상생협력 할 때 발전하고 고객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코로나에 대한 사회적 대응 및 국민들의 생활 방식이 변화하면서 택배산업은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최근 경기도 김포에서 CJ대한통운 택배 대리점주의 사망 사건으로 택배 노조가 사회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언론을 통해서 밝혀진 택배 대리점주의 사망에는 강성 노조의 업무방해, 집단 괴롭
‘북한선교의 현장이고 실제이자 통일준비의 길잡이’… ‘2021 탈북민교회 통일준비포럼’ 진행
북한기독교총연합회(북기총), 총신대 평화통일개발대학원이 주최·주관한 ‘2021 탈북민교회 통일준비포럼’이 지난 10일 서울 동작구 총신대 종합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포럼은 북기총 유튜브 채널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에서도 진행됐다. 정형신 목사(뉴코리아교회 담임목사)는 이날 첫 번째 순서로 ‘탈북민교회 기본 현황과 코로나19가 목회 현장에 미친 영향’에 대해 발제했다. 신학대학원 1학년 때부터 탈북민 사역을 시작한 정형신 목사는 국내 탈북민 사역과 북한 선교의 확산, 남북연합예배의 비전으로 탈북민 세 가정과 2011년 뉴코리아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4대째 북한 지하교인인 김은진 사모(통일부 통일교육원 통일교육 강사)와 결혼하여 동역하고 있다. 발제를 통해 정 목사는 “3월 말 현재까지 국내에는 총 68개 탈북민교회가 설립됐고, 설립연도는 2000년 이전에 2개, 2000년대 17개, 2010년대 47개, 2020년대 2개였다”고 밝혔으며, “68개 탈북민교회 중 북한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42개, 남한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25개, 중국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1개이다”라고 말했다. 이 중 대성공사 평화교회를 포함한 10곳은 현재 문을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