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1 (일)

  • 맑음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9.7℃
  • 맑음서울 20.5℃
  • 박무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21.0℃
  • 맑음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종교

전국통광, 2020년 연합 통일광장기도회 개최

1월 6일(월) 오늘 저녁 수원 흰돌산수양관에서

- 국내외 통일광장기도회 회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 통일이 되는 그 날까지 계속되는 통일광장기도회
- 북한에 억류된 김정욱 선교사의 큰 형도 기도 인도

전국통일광장기도회는 다음 주 1월 6일(월) 저녁 7시 30분, 경기 화성시에 있는 흰돌산수양관에서 전국과 해외에 있는 통일광장기도회 회원들이 모여 ‘2020년 통일광장기도회 연합예배’를 드린다. 연합 통일광장기도회는 이전에는 광복절을 기념하여 수도권, 호남권, 영남권, 충청권 등 권역별로 모인 적은 있었으나 국내외 회원이 모두 모이는 ‘통일광장기도회 연합예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광장기도회는 에스더기도운동(대표 이용희), 통일소망선교회(대표 이빌립), 북한정의연대(대표 정베드로), 서울기독청년연합회(대표 최상일) 등의 기독교 통일운동단체와 북한인권운동단체가 북한구원과 복음통일을 위해서 기도하기 위해 2011년 10월 31일 서울역 광장에서 탈북민의 간증과 함께 기도모임으로 시작되었다.

 

첫 기도모임을 시작으로 각 도시의 광장에서 통일광장기도회가 열리고 있으며 현재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전국 51개 주요 도시로, 그리고 뉴질랜드, 캐나다, 필리핀, 일본, 콜롬비아, 이스라엘 등 해외 6개 국가로 통일광장기도회가 확산되는 가운데 있다.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초교파적으로 매주(주로 월요일) 광장에 모여 국가와 복음통일을 위해서 기도하고 있다.

 

이번 ‘2020년 통일광장기도회 연합예배’를 통해 복음통일의 첫 단계가 열릴 때까지 계속하여 다음과 같이 기도할 것이다.

 

1. 북한에 억류된 남한선교사 6명 모두 애타게 기다리는 기족의 품으로 돌아오게 하소서 (김정욱, 김국기, 최춘길, 고현철, 김원호, 함진우)

2. 정치범 수용소가 폐쇄됨으로 갇혀있는 북한 주민들과 성도들이 풀려나게 하소서. 그리고 감옥에 갇혀있는 지하교회 성도들도 모두 풀려나게 하소서

3. 김일성 일가 우상화 신격화 체제가 종식됨으로 북한전역에 있는 3만 8천개 동상과, 집집마다 걸려있는 초상화들이 철거되게 하소서. 그래서 전국민적인 김씨 일가 우상숭배의 죄악이 사라지게 하소서

4. 신앙의 자유가 주어짐으로 자유롭게 예배드리며 전도와 선교의 자유가 보장되게 하소서. 그래서 북한 땅 방방곡곡에 피 묻은 그리스도의 복음이 증거되게 하시고 북한동포들도 땅 끝까지 복음을 증거하는 선교하는 백성 되게 하소서. 이를 위하여 한국교회가 우리의 핏줄이자 동족인 북한의 형제, 자매들의 영육구원을 위해 연합하여 간절히 기도하게 하소서.

 

복음 듣지 못하고 죽어가는 북한동포들의 신앙의 자유를 위해서, 그리고 억류되어 있는 남한선교사 6명의 조속한 석방과 함께 생명이 위독한 김정욱 선교사를 위해서 집중적으로 기도할 것이다.

 

남한선교사 6명이 북한에 억류된 지 7년째 되어 가는데 정부도, 한국교회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와 호주 등에서는 자국 선교사들이 북한에 억류됐을 때, 대통령과 총리까지 나서서 구출에 힘을 모아 그들을 다 구출하였다.

 

전국통일광장기도회의 코디네이터인 에스더기도운동본부 이용희교수는 ‘북한 동포의 영육구원과 그들의 심각한 인권문제에 대해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깊은 관심을 갖고 함께 기도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번 신년예배의 강사는 죠슈아김 대표이며 임주성 선교사(통일소망선교회)가 탈북민 간증을 하고 장예정 선교사(서울통광), 윤성현 집사(세종통광), 김정삼집사(북한에 억류된 김정욱 선교사의 큰 형) 등이 북한인권, 영혼구원과 복음통일을 위한 기도를 인도할 예정이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북한의 4.15 총선 개입공작 실태
북한의 총선개입 공작 배경 북한이 총선에 개입하는 배경에는 선거라는 합법적인 공간을 활용하여 대남(적화)전략의 일환으로 이른바 전조선혁명을 위한 3대(북한,남한,국제) 혁명역량 강화노선 중 ‘남한사회주의혁명 역량’을 강화시켜 남한혁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은 2016년 제7차 당대회에서 사업총화를 통해 “우리 대에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는 조국통일(적화통일) 방침을 하달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의 대남공작부서들은 남한혁명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방면에서 합법공작과 비합법공작을 전개하고 있는 중인데, 4.15 총선이라는 합법국면을 맞이하여 적화혁명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각 부서마다 총력투쟁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번 4.15 총선을 겨냥한 북한의 당면 목표는 ① 전략적으로 대남적화전략의 기반을 조성하려는 것이며 ② 전술적으로는 북한에 우호적인 세력들이 국회에 진출하여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즉 특정 정당 후보들을 낙선시키고 이른바 북한에 우호적인 정당의 후보들이 가능하다면 개헌 가능선인 2/3의 의석을 차지하도록 공작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적화혁명을 위한 북한의 대남노선이 개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