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34.9℃
  • 맑음강릉 32.8℃
  • 맑음서울 35.2℃
  • 맑음대전 33.7℃
  • 맑음대구 32.5℃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8℃
  • 맑음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9.1℃
  • 맑음제주 27.7℃
  • 맑음강화 31.7℃
  • 맑음보은 31.5℃
  • 맑음금산 32.4℃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1.5℃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국제

‘한국전 종전 촉구 결의안’ 美 의회 로비 펼치는 ‘위민 크로스DMZ’

 

국제 여성평화운동 단체인 ‘위민 크로스DMZ’가 미 의회를 상대로 '한국전쟁 종전' 로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이 밝혀졌다. 이 단체 창립자는 민주당 대선 예비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도 인연이 있다.

 

VOA는 13일자 보도에서 미국 의회를 상대로 ‘한국전 종전’ 로비를 적극 펼치고 있는 단체가 국제 여성평화운동 단체인 ‘위민 크로스DMZ’라고 밝혔다.

 

VOA에 따르면 ‘한국전 종전 촉구 결의안(H.R.152)’은 미 하원의 민주당 소속 로 칸나 의원이 지난 2월 대표 발의한 것으로 현재 40명 의원의 지지를 얻고 있다. 지지 의원은 의회 내 ‘진보코커스’ 소속으로, 전원 민주당 의원들이다.

 

결의안은 소관 상임위인 외교위에 계류 중이고, 역시 칸나 의원이 주도한 유사한 내용의 결의 조항이 하원의 새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에 포함돼 지난 7월 본회의를 통과했다.

 

다만, 이 결의 조항은 상원의 국방수권법안에는 없는 내용이기 때문에 상하원 단일 국방수권법안에 최종 포함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

 

VOA는 이 단체의 공식 로비스트로 등록된 엘리자베스 비버스 ‘위민 크로스 DMZ’ 고문이 (한국전 종전 촉구 결의안은) “북한과의 외교적 과정의 일환으로서 한국전 공식 종전을 촉구하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치적 공간을 마련하려는 의도”라고 밝혔다고 했다.

 

또 비버스 고문이 상원에서도 동반 또는 유사 결의안이 발의되길 기대하고 있으며, 대표발의 의사가 있는상원 의원을 찾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VOA는 민주당 대선 예비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이 ‘위민 크로스DMZ’를 포함한 여성평화운동 단체들과 지난 4월 면담 직후, “한국과 북한의 평화 합의는 미국과 역내 안보를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VOA에 의하면 비버스 고문은 버니 샌더스 의원이 상원의 한국전 종전 촉구 결의안을 주도해 발의할 것인지 단정짓는 것은 시기 상조라고 했다.

 

또 ‘위민 크로스DMZ’ 창립자인 크리스틴 안 사무총장은 지난 2월과 4월 샌더스 의원의 대선 캠페인에 소액을 기부했고, 내년 민주당 대선 후보로 나섰다가 물러선 마이크 그래블 전 상원의원과 앤디 김 하원의원에게도 소액을 기부했다. 그래블 전 상원의원은 민주당 대선 후보 시절 한국전 종전 선언과 주한미군 철수,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 등을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VOA는 비버스 고문이 ‘위민 크로스DMZ’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과의 ‘평화협정’ 체결이라고 말하면서, ‘위민 크로스DMZ’의 일부 활동이 북한 정권을 옹호하는 인상을 준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런 시각은 대부분 군사주의와 틀에 박힌 사고 때문에 형성된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전했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북한의 4.15 총선 개입공작 실태
북한의 총선개입 공작 배경 북한이 총선에 개입하는 배경에는 선거라는 합법적인 공간을 활용하여 대남(적화)전략의 일환으로 이른바 전조선혁명을 위한 3대(북한,남한,국제) 혁명역량 강화노선 중 ‘남한사회주의혁명 역량’을 강화시켜 남한혁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은 2016년 제7차 당대회에서 사업총화를 통해 “우리 대에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는 조국통일(적화통일) 방침을 하달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의 대남공작부서들은 남한혁명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방면에서 합법공작과 비합법공작을 전개하고 있는 중인데, 4.15 총선이라는 합법국면을 맞이하여 적화혁명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각 부서마다 총력투쟁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번 4.15 총선을 겨냥한 북한의 당면 목표는 ① 전략적으로 대남적화전략의 기반을 조성하려는 것이며 ② 전술적으로는 북한에 우호적인 세력들이 국회에 진출하여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즉 특정 정당 후보들을 낙선시키고 이른바 북한에 우호적인 정당의 후보들이 가능하다면 개헌 가능선인 2/3의 의석을 차지하도록 공작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적화혁명을 위한 북한의 대남노선이 개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