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2.5℃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3.1℃
  • 박무대구 22.2℃
  • 울산 22.0℃
  • 박무광주 23.6℃
  • 부산 22.6℃
  • 흐림고창 23.2℃
  • 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트럼프 미 대통령의 ‘종교자유 보호에 관한 세계적 요청’ UN 기조연설

URL복사

2019년 9월 23일 뉴욕 유엔 총회에서 ‘종교자유 보호에 관한 세계적 요청’(Global Call to Protect

Religious Freedom)을 주제로 한 국제행사가 열렸다. 130여 개국의 국가원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종교자유 보호’에 관한 기조연설을 하였다. 다음은 기조연설의 요약문이다.

 

………………………


Today, it’s a true honor  to be the first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o host a meeting at the United Nations on religious freedom. And an honor it is. It’s long overdue. And I was shocked when I was given that statistic that I would be the first.

 

오늘날 유엔에서 종교의 자유에 관한 회의를 주최한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된 것이 참으로 영광입니다. 영광입니다만, 오래 전에 열렸어야 했습니다. 저는 제가 처음이라는 통계를 접했을 때 충격을 받았습니다.

 

존슨 수정헌법에 반대

 

 

The Johnson Amendment doesn’t get spoken about enough, but I’m very proud to say that we’ve

obliterated the Johnson Amendment within our country so that now we can listen to the people that we want to listen to - religious leaders - without recrimination against them.


‘존슨 수정헌법’1에 대해 충분히 알려지지 않아서 안타깝긴 하지만, 우리는 ‘존슨 수정헌법’을 없애고 이제 우리가 듣고자 하는 사람들 즉 종교적 지도자들의 말을 비난 없이도 들을 수 있게 된 것에 대하여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1 ‘존슨 수정헌법’은 1954년 린든 B. 존슨 미국 대통령(1963~1969)이 제정. 교회를 비롯해 세금면제 혜택을 받고 있는 모든 비정부기관이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선거운동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은 종교단체에 이 같은 법을 보다 관대하게 적용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수정헌법이 폐기된 것은 아니다. 오직 의회에서만 변경·철회될 수 있다.)

 

국민의 권리는 정부가 아닌 하나님으로부터


The United States is founded on the principle that our rights do not come from government; they

come from God. This immortal truth is proclaimed in our Declaration of Independence and enshrined in the First Amendment to our Constitution’s Bill of Rights. Our Founders understood that no right is more fundamental to a peaceful, prosperous, and virtuous society than the right to follow one’s religious convictions.


미국은 “우리의 권리가 정부로부터 오지 않고 하나님께로부터 온다”는 원칙 위에 세워진 나라입니다. 이 불멸의 진리는 독립 선언서에서 선포되고 헌법의 권리 장전 제1차 개정안에 명시되어 있습니다. 우리의 건국 조상들은 평화와 번영 그리고 미덕을 갖춘 사회라고 할지라도 개인의 종교적 신념을 따를 권리보다 더 근본적인 권리가 없다는 것을 알고 이해했습니다.

 

전 세계에 만연된 종교자유의 위협


Regrettably, the religious freedom enjoyed by American citizens is rare in the world. Approximately 80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live in countries where religious liberty is threatened, restricted, or even banned. And when I heard that number, I said, “Please go back and check it because it can’t possibly be correct.” And, sadly, it was. Eighty percent.


유감스럽게도 미국 시민들이 누리는 종교의 자유는 세계에서 드문 것입니다. 전 세계 인구의 약 80%가 종교의 자유가 위협 받거나 제한되거나 금지되는 국가에 살고 있습니다. 제가 그 수치를 들었을 때 “확실한 수치가 아닐 수 있으니 돌아가서 확인해보십시오”라고 했지만, 슬프게도 그 수치는 사실이었습니다. 80%입니다.


Many other people of faith are being jailed, sanctioned, tortured, and even murdered, often at the

hands of their own government, simply for expressing their deeply held religious beliefs. So hard to

believe. Today, with one clear voice,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calls upon the nations of the world to end religious persecution.


신앙을 가진 다른 많은 사람들이 단지 자신이 간직한 종교적 신념을 표현했다는 이유로 그들의 정부에 의해 종종 수감·제재·고문을 당하고 심지어 살해를 당합니다. 매우 믿기 어려운 일입니다. 오늘 미국은 한 가지 분명한 목소리로 세계의 국가들에게 종교적 박해를 종식시킬 것을 촉구합니다.

 

미국의 종교의 자유 수호를 위한 노력


To stop the crimes against people of faith, release prisoners of conscience, repeal laws restricting freedom of religion and belief, protect the vulnerable, the defenseless, and the oppressed, America stands with believers in every country who ask only for the freedom to live according to the faith that is within their own hearts.


신앙인에 대한 범죄를 중지시키고, 양심수를 석방하고, 종교와 신념의 자유를 제한하는 법률을 폐지하고, 취약 계층의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미국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신앙에 따라 살아갈 자유만을 요구하는 모든 나라의 신앙인들과 함께 합니다.


President, protecting religious freedom is one of my highest priorities and always has been. Last year, our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hosted the first-ever Ministerial to Advance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In this year’s ministerial, he announced plans to create the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Alliance - an alliance of likeminded nations devoted to confronting religious persecution all around the world.


대통령으로서 종교의 자유를 보호하는 것이 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입니다. 지난해 미 국무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는 ‘국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를 최초로 개최했습니다. 올해 장관급 회의에서 그는 ‘국제 종교자유 연합’을 창설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전 세계의 종교적 박해에 대항하기 위해 헌신하는 같은 생각을 가진 국가들의 연합입니다.


I’ve appointed a special envoy to monitor and combat anti-Semitism. We’re standing up for almost 250 million Christians around the world who are persecuted for their faith. It is estimated that 11 Christians are killed every day for the following - I mean, just think of this: Eleven Christians a day, for following the teachings of Christ. Who would even think that’s possible in this day and age? Who would think it’s possible?

 

저는 반유대주의를 감시하고 거기에 맞서 싸울 특사를 임명했습니다. 우리는 자신의 믿음으로 인해 박해를 받는 전 세계 약 2억 5천만 명의 크리스천들 편에 서 있습니다. 매일 11명의 크리스천들이 그 신앙 때문에 살해를 당합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하루에 11명이 죽습니다,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른다는 이유 때문에요. 이 시대에 그런 일이 가능하다고 누가 생각이나 하겠습니까? 도대체 누가 가능하다고 생각하겠습니까?


We must all work together to protect communities of every faith. We’re also urging every nation to

increase the prosecution and punishment of crimes against religious communities. There can be no
greater crime than that.


우리는 모든 신앙의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모두 협력해야 합니다. 우리는 또한 모든 국가가 종교 공동체에 대한 범죄에 대해 기소와 처벌을 강화할 것을 촉구합니다. 그보다 더 큰 범죄는 없습니다.

 

종교의 자유를 위한 민관연합

 

The United States is forming a coalition of U.S. businesses for the protection of religious freedom. This is the first time this has been done. This initiative will encourage the private sector to protect people of all faiths in the workplace. And the private sector has brilliant leadership. And that’s why some of the people in this room are among the most successful men and women on Earth. They know how things get done and they know how to take care of things.

 

미국은 종교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미국 기업들과 연합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 계획은 직장에서 신앙을 가진 모든 사람들을 보호하도록 민간 부문을 장려할 것입니다. 민간 부문은 뛰어난 리더십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곳에 있는 여러분 중의 몇분은 지구상에서 가장 성공한 남녀일 것입니다. 그들은 일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잘 알고, 일을 처리하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세계가 종교의 자유 수호에 동참할 것


Too often, people in positions of power preach diversity while silencing, shunning, or censoring the faithful. True tolerance means respecting the right of all people to express their deeply held religious beliefs. Today, I ask all nations to join us in this urgent moral duty.


권력자들은 다양성을 외치면서도 너무나 자주 신앙인들을 침묵시키고, 회피하고, 검열합니다. 참된 관용은 모든 사람들이 마음 깊이 간직한 종교적 믿음을 표현할 권리를 존중한다는 의미입니다. 오늘 저는 모든 나라가 이 긴급한 도덕적 의무에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합니다.


We ask the governments of the world to honor the eternal right of every person to follow their

conscience, live by their faith, and give glory to God. The United States has a vital role in this critical

mission.
So I want to thank everybody for being here. God bless you. God bless the faithful. And God bless

America. Thank you very much.

 

우리는 세계 각국 정부가 모든 사람이 자신의 양심을 따르고, 자신의 신앙으로 살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는 영원한 권리를 존중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 미국은 이 중대한 임무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습니다. 여기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여러분과 성도들과 미국에 함께 하시기를 축복합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위 글은 월간 JESUS ARMY 2019년 11월호에서 전재한 것입니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여성과 태아, 낙태 논쟁과 대안
송혜정 상임대표 | K-ProLife 낙태를 정당화하려고 하는 낙태 옹호자들 낙태법은 태아의 생명 보호를 목적으로 만든 법이다. 그런데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는 자들은 낙태문제를 말하면서 더 이상 태아의 생명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원치 않는 임신으로 고통 받는 여성의 상황으로 논점을 바꾸면서 낙태를 정당화하고 있다. 이들은 낙태를 형법으로 다루는 국가를 상대로 ‘낙태 비범죄화’ 개념을 내세웠다. 같은 말인 것 같으나 사실상 낙태법을 규정하는 시각을 바꿔버린 것이다. 그들은 ‘낙태 비범죄화’라는 용어로 마침내 국가의 ‘태아 생명 보호’ 의무를 희석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낙태죄 폐지를 주장하는 자들은 태아의 생명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는다. 태아의 생명을 거론하게 되면 더 이상 그들의 주장이 설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낙태 옹호자들은 여성이 원치 않는 임신으로 자신의 몸과 삶이 제한당하는 것은 ‘행복 추구권’을 빼앗기는 것이라 주장했고 마침내 헌법불합치 판결을 이끌어 냈으며, 이제는 낙태 전면 허용을 향해 열심을 내고 있다. 또한 낙태한 대부분의 여성들은 낙태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낙태에 대한 정서적, 정신적 후유증까지 부정한다. 그러나 생명권이 행
낙태의 의료윤리와 대안
차희제 회장 | MD, 프로라이프의사회 1. 임신은 자연스런 일이다 임신을 하게 되면 엄마의 자궁에 들어선 수정란이 배아-태아의 시기를 거쳐서 점차 인간의 모습으로 성장하고 만삭이 되면 우리와 같은 모습으로 태어난다. 임신은 이렇듯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다. 자연적인 일은 자연이 가는 과정대로 내버려 두는 것이 순리이다. 그런데 자연적인 일에 인공적인 것이 개입되면 문제가 발생한다. 그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뿐 아니라, 오히려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자연적인 것을 자연적인 방식으로 해결하면 대부분 모든 것이 물 흐르듯 별 문제 없이 원래의 상태로 회복된다. 이것이 자연의 힘이자 위대함이다. 임신과 출산이 그러하다. 2. 낙태는 인공적인 개입이다 낙태는 정상적으로 잘 있는 자궁 속 태아와 그 부속물들을 인공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자궁 밖으로 억지로 배출시켜서 임신 상태를 끝장내는 행위이다. 따라서 이런 방식은 문제를 해결하는 듯 보이지만, 실상은 오히려 새로운 문제가 시작되는 출발점이 된다. 인공적인 개입은 원래의 모습으로 회복되기는커녕, 생각지 못했던 합병증이나 후유증으로 고통과 후회의 시간이 시작된다. 누가 낙태를 여성의 권리라고,
기독인의 낙태 이해
김길수 목사 | 생명운동연합 사무총장 1. 낙태의 정의 흔히 낙태라고 부르는 ‘인공 임신 중절’은 잉태된 태아를 자연 분만기에 앞서서 태모로부터 인위적으로 분리시킴으로써 생명을 소멸시키는 것을 말한다. 2. 낙태의 역사 낙태는 인류역사의 여명기로부터 시작되었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시대는 낙태와 유아살해를 상당히 허용하였다. 플라톤은 『공화국』에서, 아리스토텔레스는 『이상적인 사회』에서 낙태를 허용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와 토마스 아퀴나스는 남아는 임신 40일 이후, 여아는 90일 이후 태아의 생명(영혼)이 시작된다고 보았다. 이는 도덕적 구분이 아니고 형상학적인 구분으로 이것이 현재 산부인과학에서 임신을 3기(초기·중기·말기)로 구분하는 기초가 되었다. 그러나 의학이 발전한 19세기 초반까지만 해도 낙태시술이 극히 위험했기 때문에 모든 국가들이 이를 법으로 금지했다. 그러나 의학과 과학의 발달로 인간의 수명이 늘어나자 인구의 폭발적 증가는 후진국에서는 국가 발전의 저해요인으로 인식되기 시작하였다. 이와 동시에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로의 길목에서 의식의 변화가 일어나면서 대가족 중심에서 핵가족으로 지향하는 가족의 변화가 세계적으로 일어나기 시작했다

‘북한선교의 현장이고 실제이자 통일준비의 길잡이’… ‘2021 탈북민교회 통일준비포럼’ 진행
북한기독교총연합회(북기총), 총신대 평화통일개발대학원이 주최·주관한 ‘2021 탈북민교회 통일준비포럼’이 지난 10일 서울 동작구 총신대 종합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포럼은 북기총 유튜브 채널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에서도 진행됐다. 정형신 목사(뉴코리아교회 담임목사)는 이날 첫 번째 순서로 ‘탈북민교회 기본 현황과 코로나19가 목회 현장에 미친 영향’에 대해 발제했다. 신학대학원 1학년 때부터 탈북민 사역을 시작한 정형신 목사는 국내 탈북민 사역과 북한 선교의 확산, 남북연합예배의 비전으로 탈북민 세 가정과 2011년 뉴코리아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4대째 북한 지하교인인 김은진 사모(통일부 통일교육원 통일교육 강사)와 결혼하여 동역하고 있다. 발제를 통해 정 목사는 “3월 말 현재까지 국내에는 총 68개 탈북민교회가 설립됐고, 설립연도는 2000년 이전에 2개, 2000년대 17개, 2010년대 47개, 2020년대 2개였다”고 밝혔으며, “68개 탈북민교회 중 북한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42개, 남한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25개, 중국 출신 사역자가 세운 교회는 1개이다”라고 말했다. 이 중 대성공사 평화교회를 포함한 10곳은 현재 문을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