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30.7℃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27.3℃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5.1℃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5.6℃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5.1℃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5.2℃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7.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북한‧통일

美 전문가들 “북한, 이동식 ICBM 발사 역량 갖춰”

" ICBM을 발사할 수 있도록 분리한 발사패드는 이동식발사대의 일부로 볼 수 있다"
"미사일 소형화와 고체 연료 사용 ICBM 개발이 관건, 시간문제"

미국의 미사일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동식발사대 TEL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발사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회에서 “북한이 ICBM을 TEL로 발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한 것과 다른 내용이다.

 

 

VOA는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 프로그램 소장이 5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2017년 발사한 화성 14호와 15호를 예로 들면서, 모든 이동식발사대에는 분리할 수 있는 발사패드가 있다면서, 발사패드에서 발사한다고 TEL에서 발사되지 않았다고 보는 것은 틀린 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화성 14호와 화성 15호는 북한의 스커드, 노동, 무수단, 그리고 화성 12호와 달리 약간 이례적인 형태로 발사됐다는 설명이다.

 

루이스 소장은 모든 TEL에는 분리될 수 있는 발사패드가 있고, 발사패드가 TEL에서 분리되면 차량이 이동해 다른 미사일을 실으러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루이스 소장은 관건은 북한이 미국 내 어디든 타격할 수 있는 소형화된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는지 여부라고 말했다.

 

VOA는 “북한이 ICBM을 이동식발사대 TEL에서 분리해 발사한 것은 차량의 훼손을 막기 위함”이라고 안킷 판다 미국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이 말했다고 전했다.

 

 

VOA는 이어서 “이동식발사대를 이용한 미사일 발사는 진전이지만 탐지가 어려운 것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면서 “북한이 TEL을 운영할 수 있는 장소는 한정돼 있으며, TEL이 이동할 때는 연료 주입 차량과 인력 등의 움직임이 포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VOA는 윌리엄스 부국장이 “북한이 집중하고 있는 미사일 연료는 고체”이며, 미사일 이동이 가능하고 빠르게 반응할 수 있게 하는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ICBM을 북한이 개발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우려했다는 말을 전했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북한의 4.15 총선 개입공작 실태
북한의 총선개입 공작 배경 북한이 총선에 개입하는 배경에는 선거라는 합법적인 공간을 활용하여 대남(적화)전략의 일환으로 이른바 전조선혁명을 위한 3대(북한,남한,국제) 혁명역량 강화노선 중 ‘남한사회주의혁명 역량’을 강화시켜 남한혁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은 2016년 제7차 당대회에서 사업총화를 통해 “우리 대에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는 조국통일(적화통일) 방침을 하달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의 대남공작부서들은 남한혁명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방면에서 합법공작과 비합법공작을 전개하고 있는 중인데, 4.15 총선이라는 합법국면을 맞이하여 적화혁명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각 부서마다 총력투쟁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번 4.15 총선을 겨냥한 북한의 당면 목표는 ① 전략적으로 대남적화전략의 기반을 조성하려는 것이며 ② 전술적으로는 북한에 우호적인 세력들이 국회에 진출하여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즉 특정 정당 후보들을 낙선시키고 이른바 북한에 우호적인 정당의 후보들이 가능하다면 개헌 가능선인 2/3의 의석을 차지하도록 공작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적화혁명을 위한 북한의 대남노선이 개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