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5 (목)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3℃
  • 흐림서울 23.1℃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6.2℃
  • 울산 23.2℃
  • 흐림광주 23.3℃
  • 부산 22.3℃
  • 흐림고창 22.3℃
  • 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2℃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

“한국 정부 언론 자유 중대 위반”

국제언론인협회, 유엔 인권사무소 "탈북민 출신 기자 남북고위급회담 취재 배제는 민주사회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일"

정부가 탈북민 출신 기자를 남북 고위급 회담 취재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국제적인 비판이 일고 있다. 국제언론인협회는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 위반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항의 서한을 보냈고, 유엔도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VOA는 오스트리아 빈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언론인협회(IPI) 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항의성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라비 프라사드 국제언론인협회 국장은 VOA와의 인터뷰를 통해 탈북민 출신 기자를 지난 15일 남북고위급회담 취재에서 배제한 것은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며, "북한이나 남북대화에 비판적인 언론들을 억누르려는 조치"라며 "민주사회에서 결코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라비 프라사드 국장은 "이번 사태는 앞으로 다른 취재보도에도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른 영역에서 언론의 자유가 침해될 수 있다. 내일부터 정부와 재계의 부패에 대한 취재를 제한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또한 시나 폴슨 유엔 인권 서울사무소장도 우려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시나 폴슨은 언론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고 모든 사안에 대한 언론 취재는 허용되어야 한다. 모든 남북 간 정상회담과 대화에 대한 보도에 한국 정부의 검열이 이뤄지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을 의식해서 스스로를 검열해서는 안된다는 지적인 것이다.



탈북민 출신 기자에대한 회담취재 배제에 대해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판문점이라는 장소와 회담의 여러 상황을 감안한 판단이라고 해명했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북한의 4.15 총선 개입공작 실태
북한의 총선개입 공작 배경 북한이 총선에 개입하는 배경에는 선거라는 합법적인 공간을 활용하여 대남(적화)전략의 일환으로 이른바 전조선혁명을 위한 3대(북한,남한,국제) 혁명역량 강화노선 중 ‘남한사회주의혁명 역량’을 강화시켜 남한혁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은 2016년 제7차 당대회에서 사업총화를 통해 “우리 대에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는 조국통일(적화통일) 방침을 하달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의 대남공작부서들은 남한혁명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방면에서 합법공작과 비합법공작을 전개하고 있는 중인데, 4.15 총선이라는 합법국면을 맞이하여 적화혁명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각 부서마다 총력투쟁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번 4.15 총선을 겨냥한 북한의 당면 목표는 ① 전략적으로 대남적화전략의 기반을 조성하려는 것이며 ② 전술적으로는 북한에 우호적인 세력들이 국회에 진출하여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즉 특정 정당 후보들을 낙선시키고 이른바 북한에 우호적인 정당의 후보들이 가능하다면 개헌 가능선인 2/3의 의석을 차지하도록 공작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적화혁명을 위한 북한의 대남노선이 개


포토뉴스‧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