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 정부 언론 자유 중대 위반”

국제언론인협회, 유엔 인권사무소 "탈북민 출신 기자 남북고위급회담 취재 배제는 민주사회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일"

뉴스윈코리아 기자2018.10.18 00:25:52

정부가 탈북민 출신 기자를 남북 고위급 회담 취재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국제적인 비판이 일고 있다. 국제언론인협회는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 위반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항의 서한을 보냈고, 유엔도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VOA는 오스트리아 빈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언론인협회(IPI) 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항의성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라비 프라사드 국제언론인협회 국장은 VOA와의 인터뷰를 통해 탈북민 출신 기자를 지난 15일 남북고위급회담 취재에서 배제한 것은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며, "북한이나 남북대화에 비판적인 언론들을 억누르려는 조치"라며 "민주사회에서 결코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라비 프라사드 국장은 "이번 사태는 앞으로 다른 취재보도에도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른 영역에서 언론의 자유가 침해될 수 있다. 내일부터 정부와 재계의 부패에 대한 취재를 제한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또한 시나 폴슨 유엔 인권 서울사무소장도 우려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시나 폴슨은 언론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고 모든 사안에 대한 언론 취재는 허용되어야 한다. 모든 남북 간 정상회담과 대화에 대한 보도에 한국 정부의 검열이 이뤄지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을 의식해서 스스로를 검열해서는 안된다는 지적인 것이다.



탈북민 출신 기자에대한 회담취재 배제에 대해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판문점이라는 장소와 회담의 여러 상황을 감안한 판단이라고 해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