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C에 이어 KBS마저...방송 장악 시나리오대로”

민노총 언론노조, 감사원, 방통위가 한 편... 방송사를 좌편향 인사들로 채우려는 꼼수

뉴스윈코리아 기자2018.01.11 23:43:21

얼마 전 KBS 강규형 이사가 해임된 데 이어, 고대영 사장에 대한 해임제청을 임시이사회에서 논의하기로  예정된 10,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앞에서 고 사장에 대한 해임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언론장악 반대 기자회견이 열렸다.

 

‘KBSMBC를 사랑하는 국민연합은 한파가 몰아닥친 날씨 속에서도 이번까지 총 4차례에 걸쳐 KBS 본사와 MBC 본사 앞에서 각각 집회를 갖고 '언론장악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발언에 나선 임춘조 강원도방송사랑학부모연합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방송장악을 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 거짓 공언으로 드러났다며 정부를 규탄했다. 임 대표는민주당의방송장악 문건에 나와 있는 대로 실제로 사장, 이사장을 갈아치우는 어려운 방법을 선택하지 않고 손쉽게 방문진 이사와 KBS 이사 두 명만 겁박해서 끌어내리는 야비한 방법을 선택하고, 그 다음 차례로 이사회를 통해 사장, 이사장을 순서적으로 끌어내리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MBC는 광우병 거짓 보도한 PD 출신을 사장으로 세움으로써 이미 방송장악이 끝났고, KBS는 전광석화와 같은 결재로 강규형 이사를 부당징계하여 끌어내렸으며, 그 자리에 통진당 해산 반대와 이석기 석방에 앞장서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촛불의 승리라고 외쳤던 친북인사인 김상근 목사를 이사로 세웠다.”면서 이제는 이사회의 여야 구도가 65가 되어 자기들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게 되자 고대영 사장 해임안을 이사회에 제출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방송 장악 처사를 규탄했다.

 

임 대표는 얼마 전 이루어진 KBS 강규형 이사의 해임이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강규형 이사가민주노총 KBS 언론 노조원들의 야만적, 패륜적인 폭력 행위와 감사원의 청부감사에 의해 해임되었다고 했다. 특히 감사원은 감사결과만 내려주고 KBS 징계위원회가 결정하게 해야 하는데감사원이 해임권고까지 내린 것은 불법이라며 그래서감사원이정권의 흥신소라는 말을 듣는다고도 했다.

 

임 대표는 이효성 방통위 위원장이 기다렸다는 듯이 곧바로 위원회를 열어 강 이사의 해임을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을 볼 때에 방통위는방송장악위원회로 개명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서 임 대표는 강 이사에 대한 방통위 청문위원회에서 최은배 변호사를 청문위원으로 임명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최 변호사는 KBS사건을 수임하며 변호하고 있으므로 제척 사유에 해당한다면서, 무자격 위원이 심사한 청문위원회는 무효이며, 강 이사는 당장 복직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방통위 이효성 위원장이 KBS의 장기 무노동 파업에 이런 저런 원칙을 세워 임금을 지급하는 것은 노동법 위반이라고 했다. 또한 “KBS 윤인구 아나운서가 억대가 넘는 부당이득을 취하고, 여러 민주언론노조원들이 수천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해도 방통위와 감사원은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는 것은 편파적이라고 지적했다.

 

임 대표는 KBS 고대영 사장 해임안 제출 사유로 제시된 항목들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방통위 지상파 재허가 조건 평가에서 KBS가 기준점수에 미달된다는 것은 방통위의 평가에서 지상파 3사 모두 기준점수 미달이므로 해임 사유로 타당하지 않다.

공사의 신뢰도, 영향력을 하락시켰다고 하는데 이는 좌편향 민노총 언론노조의 막가파식 정치파업 때문이지 고대영 사장 때문이 아니다.

보도국장 시절 금품수수가 있었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닌 단지 의혹인 것으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기정사실화 하는 것은 잘못이다.

보도본부장 시절 도청 의혹이 있었다고 하였는데 이는 이미 경찰의 수사에 의해 무혐의로 처리된 사건이다.

 

임 대표는 정부가 방송장악을 추진하는 배경을 두고 김상근 목사에 이어 이사진을 좌편향 인물로 교체하려는 의도 외에 달리 찾아 볼 수 없다면서, “KBS 고대영 사장의 교체 후 개헌과 지방선거를 유리하게 할 목적으로 사장을 해임하려 하는 문재인 정부와 방통위의 편파적 인사를 규탄한다.”고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