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천시, 혐오표현•차별금지 조례 추진 중

"이슬람 혐오표현 금지 등 내용 담아..11월 부천시의회에서 발의 예정”

양연희 기자2017.10.18 17:17:28

 


부천시가 혐오표현 및 차별금지 조례 제정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시아인권문화연대 이완 대표는 17()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7 서울 인권 컨퍼런스에서 올해 초부터 부천시의회와 각계 시민단체, 외국인 거주민이 모여 가칭 부천시 혐오표현 및 차별 예방과 조치에 관한 조례()’을 만들었다의견수렴과 수정보완 작업을 거쳐 올해 11월 부천시의회에서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작년 부천에서 이슬람에 대한 갈등과 차별을 조장하는 가짜뉴스와 혐오가 가득한 이슬람의 실체라는 제목의 전단지가 무작위로 아파트 단지 등에 뿌려졌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기 어려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올해 초 부천시의회 윤병국 시의원, 아시아인권문화연대, 부천다문화네트워크, 재단법인 동천, 부천시 거주 외국인이 모여 조례 제정을 위한 실행위원회를 구성했다이후 혐오표현 금지 조례를 만들기 위해 학습과 토론을 진행했고, 8월에는 부천시의회에서 일본 가와사키시에서 헤이트스피치 반대 활동을 하고 있는 시민단체 대표와 관련 전문가들을 초대해 인종차별과 혐오표현 대응 전략 마련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부천시 혐오표현 및 차별 예방과 조치에 관한 조례()’은 모든 생활 영역에서 혐오표현과 차별을 예방하고 피해를 효과적으로 구제함으로써 시민 인권을 옹호하고 다양성이 존중되는 사회를 조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는다혐오표현이나 차별행위 발생 시 부천시 시민 옴부즈만에 신고를 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내용이 조례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 조례가 실효적인 효과를 가지도록 부천시 행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이주민에 대한 인권침해와 차별을 막기 위해서는 사회 구성원의 인식과 태도 변화와 함께 국가 차원에서 거대한 제도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도록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