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원순 “서울시민인권헌장 공표 못한 것 가슴 아프다”

“내년부터 충분히 실천해나갈 것”...남다른 의지 피력

양연희 기자2017.10.18 16:07:53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6() 지난 2014년 서울시민인권헌장의 제정이 무산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박 시장은 또 내년부터 서울시민 인권헌장의 정신을 충분히 담아 실천해나가겠다며 의지를 피력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 종로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7 서울인권 컨퍼런스에서 서울시는 지난 6년간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노력했다그러나 그 중 가장 큰 도전이었던 서울시민 인권헌장이 공표되지 못한 것을 아프게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2014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했던 서울시민인권헌장은 차별금지 사유에 성적지향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동성애 옹호조장 논란이 일었다. 이후 기독교계와 시민단체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혀 극적으로 제정이 무산됐다.

 

박 시장은 이날 컨퍼런스에서 서울시는 이후 서울시민인권헌장의 정신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꾸준한 공무원 인권교육을 통해 차별금지에 대한 감수성을 높였다“2018년부터 실시하는 제2차 서울시 인권정책 기본계획 5개년 계획에 서울시민인권헌장의 정신을 충분히 담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인권정책 기본계획은 서울시 인권정책의 청사진으로 인권과 관련된 법, 제도, 정책, 관행의 개선을 목표로 한다. 중점과제에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차별 해소가 포함돼 있다. 서울시는 제1차 서울 인권정책 기본계획 인권보고서(2013~2016)에서 성소수자의 인권은 무엇보다 그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해소할 수 있는 각종 제도와 정책을 정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날 컨퍼런스에서 "지난 해 말 우리는 광화문 광장에서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새로운 민주주의와 새로운 인권의 역사를 썼다."며 "나는 그동안 인권 변호사로, 시민운동가로, 서울시장으로 시민의 존엄한 권리를 지키는 데 삶을 걸어왔다. 서울시민은 그 존재 자체로 존중받아야 하며, 그 어떤 이유로도 차별받을 수 없다. 다양성이 서울의 정체성"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