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교수 2,204명 “‘성평등’ 앞세워 동성결혼 합법화하는 개헌 반대”

뉴스윈코리아 기자2017.08.10 15:06:00

 


전국 223개 대학 2,204명의 교수들이 헌법 개정안에 동성결혼과 동성애를 합법화하는 내용을 포함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선언했다.

 

10일 오전 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전국교수연합소속 교수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개헌특위가 현행 헌법의 양성(兩性) 평등() 평등이란 용어로 바꾸어 동성애와 동성결혼 합법화를 꾀하고 있는 것에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교수들은 “‘양성평등은 태어날 때부터 선천적으로 주어진 성, 즉 남성과 여성을 기반으로 하지만 성 평등은 인간이 임의대로 선택할 수 있는 사회적인 성 즉 젠더(gender)를 의미하는 것으로 그 종류만 무려 50여 가지에 이른다“‘성 평등은 여성의 권익보호가 아니라 궁극적으로 성별 구분을 없애는 데 목표가 있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헌법에서 양성평등이 사라지고 성 평등항목이 신설되면 동성결혼과 동성애를 포함한 온갖 결합과 관계를 헌법이 보장하게 된다이로 인해 건강한 사회의 기초가 되는 한 남자와 한 여자로 이루어진 가정은 파괴되고, 청소년들은 학교에서 동성 간 성행위를 의무적으로 배우게 되며, 동성애로 인한 에이즈가 급속하게 확산되어 심각한 사회적 혼란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헌법이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인정하게 되면, 이를 반대하는 모든 발언과 행위는 금지되고 많은 국민들의 양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 종교의 자유와 학문의 자유가 심각한 침해를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수들은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성 평등이란 생소한 용어를 사용해 헌법에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내용을 넣으려는 시도 자체가 매우 악하다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헌법을 만들기 원하면 솔직하게 국민들에게 성 평등의 의미를 밝히고 합의를 얻을 일이지, ‘여성 권익 보호를 내세워 성 평등이 들어간 헌법을 만든 후에 국민들에게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인정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명백한 국민 기만 행위라고 했다.

 

교수들은 “오는 17일 국회 개헌특위 마지막 회의에서 그 동안 은밀하게 진행했던 '성 평등' 신설에 대한 합의를 분명하게 철회하고, 개정 헌법에서 현행 헌법처럼 혼인을 '양성평등'에 기초한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으로 분명히 나타내야 하며, 또한 현행 헌법에 규정된 차별금지 사유 성별, 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을 붙여 포괄적으로 규정하지 말고 대다수의 국민들이 합의할 수 있는 장애, 나이만 한정적으로 추가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 남자와 한 여자로 이루어진 건강한 가정을 보호하는 내용이 개헌 헌법의 기본적 가치가 돼야 한다”며 헌법 개정을 통해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국회의 시도는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 맨 위로